승모와 아빠의 대화

                          

                                                                            
                     인천대공원 광장에서

승모가

맘껏 뛰어놀고서

아빠한테 뭐라고 하네요.

화도 안통하면서, 닮은꼴 부자는

서로 통했나봅니다.

아빠가

비굴하게 청원을 하는데,

승모가 웃음으로

무마하는 것 같지 않나요?

(혹자는 선거용 포스터

같다고도 하던데.....)


'승모 이야기 > 아빠의 육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을 사랑하는 아기  (0) 2009.04.09
국화꽃 잔치에서의 얼짱 아기  (0) 2009.04.09
승모와 아빠의 대화  (0) 2009.04.09
난생처음으로 벚꽃구경 나왔어요  (0) 2009.04.09
터프한 꽃미남  (0) 2009.04.09
키재보는 우리 아기  (0) 2009.04.0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