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랑 걷기연습 해요~

승모 태어난지 227일째인 2007년 9월 20일.

우리 승모가 남자 또래에들에 비해서는 조금 빠른 편인가봐요.
손을 잡아주면, 제법 걷는 쉬늉도 곧잘 한답니다.
욕심 많은 아빠는 "빨리 승모의 손을 잡고 나들이를 가고픈 마음"에 승모에게 걷기연습을 시켰답니다.
엄마의 구호소리에 맞춰, 우리 아들은 아빠랑 걷기연습을 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