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서 전해올 소식

4.29 재.보선에서 주목되는 진보정당의 행보

 

 

4.29 재·보선이 한 치 앞으로 다가오면서, 서서히 그 윤곽이 드러나고 출마설의 베일이 벗겨지고 있다. 이미 예상한대로 4.29 재·보선은 국회의원 선거구를 중심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고, 그 중에서도 ‘울산 북구’와 ‘인천 부평을’이 태풍의 눈이 될 조짐이다.

여전히 반MB가 선거의 주 프레임으로 회자되지만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은 자중지란에 허우적대며 조금도 선거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오로지 진보정당만이 자신의 전략적 목표를 분명히 하며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당선 목표! 그러나 그보다 더 큰 정치적 무게

 

민주노동당은 “울산을 전략 포인트로 한 수도권 돌풍”을 자신하고, 진보신당도 “울산과 전주에서의 진보 바람”을 내세우면서 4월 재보선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두 정당 모두 ‘울산에서의 당선’을 주목표로 하고 있다. 그 목표가 결코 허황된 것이 아닌 이유는 ‘노동자의 도시’이자 ‘진보정당이 여당’인 울산이라는 지역의 특징과 양당이 내세우는 후보에 있다. ‘김창현’ ‘조승수’ 카드가 해볼만 하다는 것이다.

민주노동당의 김창현 후보는 울산동구청장과 민주노동당 사무총장을 지낸 울산지역의 대표적 인사이고, 진보신당의 조승수 후보는 기초의원에서부터 구청장, 국회의원까지 경험한 대중적 후보다. 양당의 후보 모두 이미 울산에서 검증된 후보라는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후보가 단일화하지 못한다면 두 후보 모두 당선권에서 멀어진다는 건 분명하다. 그렇기에 진보정당의 울산후보 단일화는 양당의 사활적 과제이자 4.29 재·보선을 바라보는 진보진영 전체, 나아가 반MB에 동의하는 울산시민의 바람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후보단일화와 그로 인한 울산북구 국회의원 당선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통합’과 진보정당의 혁신적 전망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어쩌면 ‘울산 북구 당선’보다 더 큰 정치적 무게를 걸고, 양당은 4.29 재·보궐선거에 임하고 있는 것이다.

 

 

울산은 샅바싸움 중

 

상황은 이렇지만 분당 이후 양당이 거리를 좁히기 어려웠듯이 ‘울산북구의 후보단일화’는 좀처럼 가닥이 잡히지 않고 있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의 ‘진보 원탁회의’ 제안으로 본 궤도에 올랐던 후보단일화 협상은 한 차례의 대표 회동과 두 차례의 실무협상을 가졌으나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선’ 이상 그 어떤 성과도 진전도 없는 상황이다.

양당과 두 후보 측은 물론 민주노총 울산본부 등 제 세력이 모두 정치적 의의를 확인하고 동의했다면, 결국 남은 것은 ‘단일화의 룰’ 뿐이다. 결국 ‘어떤 방식을 통해 어떤 후보로 단일화를 이룰 것인가’가 핵심이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숱한 경험과 원칙 속에서 이미 우리가 알고 있는 협상의 근본은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을 전제로 할 때만이 합의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내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 협상은 이미 결렬을 전제로 한 협상일 뿐이다. 양당과 두 후보는 이런 협상의 원칙에 다가가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식이 정답’임을 설명하기에 여념이 없다.

민주노동당은 현재까지 민중경선, 즉 ‘민주노총 총투표’를 중심에 두고 있다. 지난 3월23일 민주노동당 울산시당과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각기 입장을 밝히고, “조합원 총투표를 통한 후보단일화”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즉 “조합원 총투표야말로 노동자를 대표하는 사람을 내세우자는 것이고, 가장 빠르게 조합원을 결집하고 선거를 승리로 이끄는 방안”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반해 진보신당은 민주노총 30%, 비정규직 30%, 북구주민 여론조사 40%의 ‘3.3.4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 노회찬 진보신당 상임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울산 북구에 다양한 계층의 유권자들이 살고 있고, 후보단일화의 목적이 누가 본선에서 이길 것이냐를 테스트하는 과정이라고 본다면, 특정 부분이 아니라 유권자 전반의 의사를 물어 확인해야 한다”고 제안 취지를 설명하였다. 한마디로 두 진영은 ‘계급투표를 통한 후보단일화’ 대 ‘주민여론에 따른 후보단일화’로 대립하고 있다. 그러나 양측이 주장하는 취지가 무색해지는 건, 각 입장이 모두 철저히 자기 후보의 유불리에 기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3월 24일 양당 대표와 후보가 모여 “반드시 후보단일화를 실현한다”는 원칙과 “민주노총 조합원, 비정규직 노동자,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한 단일화” 방식을 확인한 것은 답답하고 어두운 단일화 전망에서도 한줄기 기대를 갖게 한다.

 

 

후보단일화는 ‘도 아니면 모’가 아니다

 

양당이 4.29 재·보선을 전후하여 새롭게 출발하는 전 당적 행사를 갖는 것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진보신당은 3월29일 대의원대회를 통해서 새로운 지도부 선출과 새로운 출발을 선언하고, 민주노동당은 당의 진로와 비전을 밝힐 정책당대회를 6월20일~21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진보정당의 운명을 짊어진 두 당이 공히 새로운 비전과 전망을 밝히며 새로운 출발을 하는 것이다.

누가 뭐래도 그 첫 걸음은 4.29 재·보선에 있고, 그 핵심은 ‘울산 북구 후보단일화’다.

‘도 아니면 모’식은 절대 안 된다. 어떻게 하든, 진보정치의 판을 도약과 승리로 이끈다는 대의와 태세가 필요하다. 가장 필요한 건 ‘나 아니면 안 된다’는 패권의식이 아니라, ‘모두를 위한 지혜로운 판단과 과감한 결단’이다.

 

 

<2009. 3. 24. friendy>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