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추'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9.30 정운찬의 성공을 기원한다

정운찬의 성공을 기원한다

MB의 야심작인 정운찬이 누더기가 되다시피하여 결국 신임총리로 등극했다.
야당의 퇴장속에서 여당만으로 인준된 정운찬 총리는 어쩌면 임기가 끝날 때까지 "반쪽 총리"라는 멍에를 짊어지게 될지도 모른다.


그런 정운찬 총리가 취임직후 자신의 소신을 새삼 밝혔다.
그의 소신발언에서 몇가지 의미심장한 대목이 있다.



"필요하다면, 대통령이라도 할말은 하겠다."


아마도 한나라당과 보수세력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진보학자"라는 그의 이력일 것이다.
이미 보수진영 내에서는 "MB와 운찬이 서로 불협화음을 낼 것"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이 팽배하다고 전해진다.

그리고, 어쩌면 정운찬의 기대가 실망으로 뒤바뀐 진보개혁세력에게 그나마 마지막 남아있는 정운찬에 대한 여운도 이 대목일 것이다.
"한미FTA"와 "대운하"를 반대했던 정운찬에게서 MB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이전에 알고 있던 정운찬의 소신'을 보고싶은 게다.



"우리나라가 여러가지 의미의 불균형, 양극화 걱정하고 있는데, '균형추'로서의 역할을 하겠다."


준비가 되지않아 그동안의 관직 제안을 고사했다던 정운찬 총리는 이번 총리 제의 수락에 대해 "균형추의 역할"을 자임했다.
진보학자로서의 자신의 소신, 그리고 MB수하로 들어가는 자신의 명분을 찾기 위한 것일게다.


하지만, 그것이 자신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립서비스가 아니길 바란다.
본인은 물론 전국민의 우측통행을 강요하는 MB가 일방질주하지 않도록 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
또한, 대한민국의 내노라하는 경제학자 출신으로서, "사회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신자유주의에 맞서는 총리"가 되어주기를 바란다.



정운찬의 명예, 용산문제 해결에 걸어라


정운찬 총리는 "세종시 문제 해결에 명예를 걸겠다"고 했다.
물론, 지역균등발전과 지방자치 강화의 원칙 속에서 국가적 발전을 도모하는 "세종시 문제 해결"에 앞장서길 바란다.

그러나, 그에 앞서 정운찬 총리가 자신의 모든 명예를 걸어야 할 데는 따로 있다.
바로, "용산참사"다. 

"살려달라"고 호소한 국민들에게 정도를 지나친 공권력을 행사해 죽음으로 내몬 "용산참사"가 8개월이 지났다.
그럼에도, 아직 장례조차 치르지 못했고, 시신을 수습하지도 못하고 있다.
이제 용산참사의 문제는 "공권력 폭력"의 문제를 뛰어 넘었다. "무자비한 재개발"의 문제도 뛰어 넘었다.
"용산참사는 이제 인륜의 문제다"

정운찬 총리가 진정으로 국민의 편에 서려면 "용산참사" 문제를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한다.
진정으로 "균형추"의 역할을 하려면, 용산참사에 모든 명예를 걸어라!



위장전입, 탈루 의혹 등 각종의혹으로 뒤덮여 있음에도 불구하고, MB에게 코드를 맞춘 꼴보기 싫은 진보아닌 진보임에도 불구하고, 정운찬 총리의 소신을 믿고싶고, 정운찬 총리의 "균형추 총리"로서의 성공을 바라는 것도 오직 하나... 이 때문이다!!



2009. 9. 30. friendy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