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4.28 국회의원 욕하는 장관, 정말 막가는 세상이다! (2)

국회의원 욕하는 장관, 정말 막가는 세상이다!

"여기 왜 들어와 있어? 미친 XX  ...."
철없는 동네 친구들끼리 나눈 대화가 아니다. 버젓이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장관이 국회의원을 향해 뱉은 욕설이다.
정말 상식이 없는 막가는 세상이다.

사건의 개요는 이렇다.
4월 22일, 한나라당이 한미FTA 상임위 통과를 강행하자, 이를 막기위해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외교통상위원회에 찾아가 공방을 벌이고 있었다.
그 중에는 민주당 천정배 의원도 있었다.
외교통상위원회에 보고를 하기 위해 참석하고 있던 유명환 장관과 김종훈 통상본부장은 자신들의 마이크가 켜져있는 줄 모르고, 막말을 교환했다.
김종훈 본부장이 "저기 천정배도 있어요. 저기 앉아 있잖아요."라고 건네자, 유명환 장관은 "여기 왜 들어와 있어? 미친 XX ..." 라며 거침없이 욕설을 내뱉었다.
심지어 유 장관은 "이거 없애 버려야 되는 거 아냐?"라며, 장관으로서는 입에 담기 힘든 말도 질러댔다.
이런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막말은 국회 영상회의록에 고스란히 녹화되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유 장관은 "무심코 혼잣말을 한 것"이라고 둘렀댔다.
뭐, 혼잣말로 무슨 말을 못하겠냐고 이해할 수도 있다. 하지만, 국회 상임위에 배석한 장관이 국회의원을 향해서 내뱉은 욕설..... 우리 아이들이 물어보면, 뭐라고 해명해야 하나?
아마도, 유명환 장관은 평소부터 "한미FTA를 반대하는 국회의원은 미친 XX"라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았는지........
게다가, 누가 들어도 유명환 장관이 "없애 버려야 된다"고 이야기 한 것은 "한미FTA를 처리하는데 걸림돌이 되는 국회"임을 쉽게 알 수 있는데, 유 장관은 "몸싸움을 가리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번 양보해서 "몸싸움"이었다고 하더라도, 장관이 국회의원의 몸싸움을 없애버리겠다는 발상, 그 자체가 놀라울 따름이다.

이제, 우리가 지켜봐야 할 건, "유명환 장관이 어떻게 조치되나"다.
상식이 통하는 나라라면, 유명환 장관은 그에 합당한 징계를 받거나 스스로 그 책임을 다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상식이 통하지 않는 나라라면, 유명환 장관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당당하게 생활할 것이다. 아니, 어딘 가에 가서 표창을 받을지도 모르고......

어디한번 지켜보자! MB세상이 어떻게 굴러가는지.....

문제의 그 동영상을 [다음 TV팟]에서 퍼왔다.




 

2009. 4. 28. friendy
Trackback 1 Comment 2
  1. 2009.04.28 23:33 address edit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