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4.06 예비엄마, 지진을 감지하다

예비엄마, 지진을 감지하다

2007년 1월 20일(금요일) - 36주 + 3일


그날 그시간 나는 설거지를 하고 있었다. 수도꼭지를 틀어놓고, 흥얼거리며 그릇을 씻고 있어서 다른 일이 발생해도 사실 잘 느끼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런데, 아주 약하게 ‘두두두두두.......’하는 마치 북치는 듯한 소리가 빠르게 반복적으로 들렸다.
그 때, 안방에 누워서 TV를 보던 아내가 얼굴이 빨개진 채 크게 놀란 듯 뛰쳐나왔다.
“오빠 ~ 못 느꼈어?? 집이 흔들렸어!!”
나는 다소는 어처구니 없는 말에 “두두두두두두...... 하는 소리만 들렸는데??”하고 무성의하게 대답했다.
하지만, 아내는 굉장히 심각하게 계속 말을 이었다.
“지진인거 같아? 아님 집이 이상이 있는 거 아냐? 분명이 내 몸이 흔들릴 정도였고, 노트북이 흔들거렸다니까!!”
평생 지진의 진동이라고는 느껴본 일이 없던 나는 “말도 안돼. 일본도 아니고 우리나라에서 그렇게 큰 진동의 지진이 발생하겠어? 게다가 집이 흔들릴 정도였다면 동네사람들이 다 밖으로 나와서 말많은 아줌마들이 난리가 나있지, 주변이 이렇게 조용하겠어?”
강한 부정의 내 대답에도 불구하고, 아내는 불안해서 안되겠는지, ‘밖으로 피신을 가야하는 건 아니냐는 둥, 불안해서 잠을 못자겠다는 둥’ 수선을 떨었다.
하지만, 더 이상의 같은 진동은 없었고 동네 주변도 지나치게 조용하니, 아내도 다소는 진정을 하는 듯 했다.
그러나, 조금 지나자 아내는 바로 컴퓨터를 켜고 인터넷으로 들어갔다. ‘인천 기상청’에 접속을 하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인천 기상청은 계속 다운만 될 뿐 접속이 되지 않았다.
아내
는 접속이 폭주해서 다운되는 거라며, 분명히 지진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나에게 114에 연락해서 전화번호를 확인하고 ‘인천 기상청’에 연락해보라고 했다.
나는 “인터넷 접속이 폭주해서 다운된 거라면, 전화도 안될 거”라고 미뤘다.
그 때, 아내는 ‘중앙 기상청’에 접속하더니, 크게 소리 질렀다.
‘중앙 기상청’에는 <강원도 강릉시 서쪽 20㎞ 부근에 리히터 규모 4.8의 지진 발생! 수도권까지 여파>라는 속보가 떠올랐다.

우리는 즉시 강릉에 계신 장인어른께 전화를 드렸다. 장인어른은 채 묻기도 전에 지진이 발생했다고 흥분해서 말씀하셨다. TV 위에 올려 놓은 인형들이 다 쓰러질 정도였다고 한다.
그 이후가 되어서야 TV 방송에서도 속보들이 뜨기 시작했고, 인터넷 검색순위 1위에 오르기 시작했다.
지진이 일어난 정확한 곳은 강원도 평창 진부이고, 강원도 지역은 집 벽이 갈라지는 곳이 생겼을 정도였다고 한다.
놀라운 사실은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은 무론 전국에서 3 ~ 4 초 가량이 진동이 감지됐다’고 한다.

이제 모모가 태어날 우리나라도 지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게 확인됐다. 큰일이다! 아름답고 평화롭기만 해야 할 모모의 세상에 그동안 전혀 걱정하지 않았던 지진이라는 악재까지 겹치게 됐다니......
이제부터는 지진 대피도 충분히 훈련을 해놔야 겠다. 모모가 태어나면 교육도 시켜야 겠고.....

그래도 다행이다! 모모에겐 예민한 엄마가 있으니....!!

Trackback 0 Comment 0